간만에 책 리뷰를 써봅니다. ^^


"빚지기 전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" 이라는 이 책은 "열심히 사는데 왜 빚은 늘어만 가는가?" 라는 화두를 아래 달고 있듯이 


빚지지 않고 살아가기 힘든 요즘 사람들에게 "빚" 이라는게 어떤 건지 다시한번 생각하게 하고


빚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들, 뭐 여러가지 자산관리와 그런 것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는,


기본적으로는 재테크 책입니다.



NIKON D600 | 1/80sec | F/2.2 | 35.0mm | ISO-450 | 2013:01:02 00:29:02



.....만,


그런 단순한 재테크 책이라면 아마 이런 글을 쓰지는 않았을 겁니다.



이 책이 진짜 하고 싶은 말은 한마디로 정의해서 "'이 정도' 신드롬에서 벗어나라허세부리지 마라"는 것입니다. 


좀 더 표현해 보자면



NIKON D600 | 1/200sec | F/1.4 | 35.0mm | ISO-280 | 2013:01:30 00:59:14


"물질을 뛰어넘는 진정한 내적 가치를 가정에 자리 잡게 하는 것이고, 돈에 대한 올바른 가치를 정립하는 것이다."


라고 정리할 수 있습니다. 


한마디로 돈을 유아기적인 소유욕을 충족하는데 뿌리기 전에 자신과 가족의 내적 가치를 먼저 생각하라는 거죠 -_-;



에 뭐 말이 쉽지 결혼하려다 보면, 애 키우려다 보면, 뭐 이것 저것 다 하다 보면 말처럼 되나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


소비에 대한 규모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, 그리고 소비문화에 대한 면역력을 키우고,


스마트폰, 노스페이스 점퍼보다 소중한 나만의 가치, 꿈, 목표를 가지게끔 하는 그것이 부모가 자식에게 진짜 가르쳐야 할 그런 것이 아닐까 라고 생각하게 하는 게 이 책의 역할입니다.


근데 생각해보면 어제도 오늘도 지름신에 굴복한 제가 할 말은 아니군요 (...)



물론 돈이 중요하지만, 돈만이 중요한 건 아닙니다.


특히 교육에서 어떻게 지출할 것인가, 앞으로 두고두고 책을 찾아 읽으면서 고민해 봐야 할 것 같아요.




13. 01.


by 하루 :) 2013.01.31 00:54